이근 대위 우크라이나 출국, 돌아오면 감옥행?

유튜브 방송 ‘가짜 사나이’에서 이름을 알린 해군특수전단(UDT/SEAL) 출신 이근 전 대위가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해 출국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는데요

지난 6일 이 전 대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해 며칠 전 출국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대위는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전 세계에 도움을 요청했을 때 ‘ROKSEAL’은 즉시 의용군 임무를 준비를 하였다고 합니다. 2월 28일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그 기사를 게시하고 ‘WE WILL SUPPORT UKRAINE’라는 힌트를 공지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또한 “48시간 이내 계획 수립하고 코디네이션, 장비를 준비해 처음에는 공식적인 절차를 밟은 후 출국을 진행하려고 했지만 대한민국 정부의 강한 반대를 느껴 마찰이 생겼다고 하였습니다.

또한 이 전 대위는 “우리는 여행 금지 국가를 입국하게 되면 범죄자로 취급받고 1년 징역 또는 1,000만원 벌금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고 협박을 받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처벌받는다고 우리가 보유한 기술과 지식, 전문성을 통해서 우크라이나를 도와주지 않는다면 이 상황에서 그냥 가만히 있을 수는 없었다고 이야기 하였습니다.

이 전 대위는 “무식한 사람들은 보안을 이해 못 하겠지만,

이런 상황에서는 비공식적인 절차를 통해 제 팀이 문제없이 출국하고 우크라이나 잘 도착해야 해서 관계자 몇 명 제외하고 누구에게도 저희의 계획을 공유하지 않았다”며 “얼마 전에 출국해 이제 이렇게 발표를 한다”고 밝혔습니다.

끝으로 그는 “저의 팀원들은 제가 직접 선발 했다고 합니다.

제가 살아서 돌아간다면 그때는 제가 다 책임지고 주는 처벌받겠다”라며 “최초의 대한민국 의용군인만큼 우리나라를 대표하여 위상을 높이겠다고 하였습니다. 그럼 임무 끝나고 한국에서 뵙겠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이 전 대위는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해달라는 악플이 달린다고 호소한 바 있는데요,

또 그는 “보안상 모든 ROKSEAL 임무를 오픈할 수 없다며, 특히 우크라이나 관련해서는 시기상조라고 이야기 하였습니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건강하게 돌아와라”, “부디 아무런 일 없길”, “너무 갑작스러워서 놀랐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우크라이나에는 현재 ‘여행경보 4단계’가 내려진 상황입니다. 이에 출국을 위해선 외교부에 ‘예위적 여권 사용’을 허락받아야 합니다.

또 이 던 대위는 악플러들에게 거침없는 일침을 날리기도 했는데요 그는 “그때까지 사회 공간을 낭비하는 루저들은 계속 방구석에서 떠들고 계셔라”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걱정하지 마라. X밥들이 못하는 싸움은 누군가 어디서든 하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