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재건축 바람 확산 되고 있는… 이곳을 집중하라

1기 신도시를 중심으로 활발하던 통합재건축 사업이 인천에서도 유행할 조짐이 보이고 있다고 하는데요,

통합재건축은 단독으로 사업을 진행하는 것보다 사업성과 경쟁력이 좋아진다는 것이 장점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그러나 단지마다 이해관계가 다른 경우가 많아 오히려 사업 속도를 늦출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17일 알려진 정비업계에 따르면 인천 부평구 산곡동 현대 1·2·3차 아파트가 지난달 말 통합 재건축을 논의하기 위한 추진준비위원회를 결성 했다고 합니다.

현대 1·2·3차는 합하면 4900가구에 달하는 대단지이며 지난 1985년~1989년에 지어져 모두 재건축 연한인 30년을 넘어선 상태입니다.

부평현대 재건축 추진위는 다음 달 9일 통합재건축 주민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추진위는 설명회 이후 예비안전진단을 위한 주민동의서 시작하고, 재건축 규제 완화가 가시화되는 대로 안전진단을 신청한다는 구상이라고 합니다.

부평현대 재건축 추진준비위원장은 “1·2단지는 사실상 하나의 생활권이고, 길 건너 있는 3단지와 묶어 통합재건축을 추진하면 최소 6500가구로 탈 바꿈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규모가 큰 만큼 대형 건설사들의 시공을 기대하고 있으며 재건축 완료 후 부평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인천 남동구에서는 재건축 안전진단에 나서는 통합재건축 추진 단지가 있습니다.

총 7000가구 규모의 만수주공 1·2·3·4·5·6 단지는 지난해 말 예비안전진단에서 탈락 하였지만 지난주 부터 예비안전진단에 재도전하기 위해 주민동의서를 징구하고 있습니다.

만수주공아파트 재건축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지난해 6개 단지 중 한 단지의 예비안전진단 평가 결과가 B등급으로 나왔다”면서 “나머지 단지들은 C·D 등급이 나왔지만 통합재건축의 전례가 없어서 그런지 예상 밖의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윤석열 정부가 재건축 규제 완화를 공약으로 내세우며 당선 되었고 이번에 지방선거에서 남동구청장 소속이 국민의힘으로 바뀌면서 예비안전진단통과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면서 “일단 안전진단을 위한 주민동의서를 채우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했습니다.

만수주공 아파트 6개 단지가 통합재건축을 추진하는 이유는 ‘대지권’ 때문이데요,

6개 단지가 하나의 대지권으로 묶여 있어 개별 재건축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등기정리가 필요한데, 이 과정에서 모든 소유주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요, 사실상 개별 재건축은 불가능하다는 것입니다.

그동안 통합재건축은 1기 신도시에서 주로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일산, 분당 등 1기 신도시 내 아파트 단지들은 비슷한 시기에 지어져 노후화 정도에 차이가 거의 없는데, 윤 정부의 1기 신도시 특별법 제정 이후 노후 단지들이 일제히 재건축에 나설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단지 규모가 클수록 우선적으로 재건축을 추진할 수 있다는 기대를 갖고 있습니다.

통합재건축을 추진하는 이유는 일종의 ‘규모의 경제’다”라며 “규모가 클수록 사업 추진과정에서 협상력이 좋아 진다고 합니다.

또한 사업 완료 후에도 단지 규모가 작은 경우보다 좋은 커뮤니티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면서 “문제는 여러 단지가 모여있어도 단지마다 입지가 달라 재산가액을 산정할 때 갈등이 커질 위험이 크다”고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