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연예

“그때 놓치지 말걸…” 간접적인 대시를 왜 몰랐을까?

지난 19일에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탁재훈, 이상민, 김희철, 김준호 돌싱포맨 멤버가 허경환의 집에 방문해 사담을 나누던 모습이 방영 되었는데요,


허경환은 방송에서 김지민에게 미련이 남은 마음을 내보여 누리꾼들 사이에서 많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때 당시 허경환은 본인이 과거 많은 빚을 짊어지게 되었고 이상민보다 불행하다며 과거에 있던 고충을 털어 놓았습니다.

허경환은 이상민을 향해 형은 하고 싶은 걸 하다 잘 안됐던 거고였고 나는 회사에 횡령 사건이 있었다고 이야기 하였습니다.

당시 나이는결혼 적력기 였는데 빚이 30억이나 되었다고 슬픈 이야기를 말했습니다.
그러다 그는 “이 이야기는 부모님도 모르고 있다”며 “난 빚 때문에 결혼할 수 없었다”고 털어놓아 안타까움을 사게 되었습니다.

이어 허경환은 “연애를 못 했다기보다 좋은 인연과 결실을 보게 되었다며 저를 좋게 봐줬던 두 분의 여성들이 있었다”고 말해 화제를 불러 모았습니다.


그 두 사람은 바로 개그우먼 오나미와 김지민 이였다고 했습니다.

이때 김준호는 연인 김지민의 이름이 언급되자 “형수야 이 XX야”라며 분노에 찬 모습을 보였는데요,

이에 굴하지 않고 허경환은 개그우먼 김지민과 있었던 남다른 일화를 풀어나가 김준호의 질투심을 자극 했습니다.


허경환은 “지민이랑은 오랫동안 애인이 없으면 50살이 되면 그때는 뒤도 보지 않고 바로 결혼하자 라고 이야기 하였다고 합니다.
시간이 지나서 준호 형이랑 만나는 거 보니까 지민이가 괜찮았구나, 왜 몰라봤을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습니다.

이를 듣던 김희철은 “그 때로 돌아간다면”이라고 묻자 허경환은 “ 당연히 옆에 있었겠지”라며 미련이 남는 듯한 말에 눈길을 끌었습다.

해당 발언으로 과거 김지민과 허경환의 핑크빛 기류가 흐르는 대화가 다시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당시 김지민이 허경환에게 전화를 걸었을 때 허경환이 “지민이에게 간접적으로 대시했는데 반응이 없더라”며 “나만 바보 됐다”고 깜짝 고백해 김지민을 당황하게 하였습니다.
이에 김지민은 “방송 외에 연락 잘 안하지 않느냐”고 주장 했지만 허경환은 술 먹고 한 전화는 연락이 아니냐”고 말해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 냈습니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김준호 긴장해야겠네”, “그땐 진짜 김지민이랑 허경환이 사귈 줄 알았지”, “예전에 허경환이랑 가까운 사이였구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X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