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죽기 직전이다.” 벼락거지 면하려 영끌 했다가…. ‘하우스푸어’ 된 지역?

2020년 서울 전세살이가 너무 힘들어 서울 생활을 마치고 2기 신도시인 김포 한강신도시에 자가 주택을 마련한 현모씨는 최근 불쾌한 경험을 하고 있다는데요,

무주택자인 친구들에게 하우스푸어라는 놀림을 받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유는 그는 전용 84㎡인 지금의 아파트를 보금자리론 3억5000만원과 사내대출 7000만원을 끼고 5억원에 집을 사들였다고 합니다.

생활은 외벌이로 매달 실수령액이 300만원 중반에 그치는 가운데 200만원 이상 상환금으로 낸 후 생활은 빠듯한 편이라고 합니다.

현씨는 “술자리에서 근황 얘기가 나와 이러한 고민을 얘기했는데, 무주택인 친구에게서 대뜸 ‘고생해서 하우스푸어가 됐다’는 반응이 돌아왔다”며 “여유가 있다면 웃어넘겼지만 집값도 하락하고 생활도 많이 힘들어서 불쾌하다고 하였습니다.
그가 매입한 아파트 호가는 5억원 중반으로 내려가게 되었고 구입당시 집값 5억원에 내놔도 살 사람이 없는 상황입니다.

점점 급등하고있는 서울 집값·전셋값에 내 집 마련을 위한 탈서울 수요가 몰렸던 김포 집값이 하락을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김포 집값은 최근 7주 연속 하락을 거듭하고 있으며 올해 누적으로도 전국 평균(-0.14%)의 두 배 수준인 0.27% 떨어졌다고 합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에 따르면 김포 풍무동 ‘풍무센트럴푸르지오’ 전용 84㎡는 지난달 20일 7억원에 거래 되었다고 합니다.

지난해 10월 같은 층 매물이 8억5000만원에 거래되었지만 8개월 만에 1억5000만원 하락했습니다.

집을 팔려는 사람은 많지만 구입하려는 사람은 없는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에 2467가구인 단지에 쌓여있는 매물만 257건이 넘는다고 합니다.운양동 ‘한강신도시2차KCC스위첸’ 전용 84㎡ 역시 지난 5월 지난해 최고가 대비 1억7000만원 내린 6억원에 거래 되었다고 합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는 지난해에는 7월 5100건 내외였던 김포 매물이 1년 만에 약 50% 늘어나 이달 7800건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 되었으며 저래량은 작년에 비하여 절반이하로 떨어졌다고 합니다.

하지만 김포와 마찬가지로 2기 신도시로 주목받아 탈서울 행렬이 몰렸던 파주도 거래가 줄고 매물이 늘어나는 모습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다만 가격 하락이 발생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며 파주 집값은 2020년 10월 중순부터 1년 8개월 넘게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1.58% 올랐습니다.

파주시 목동동 ‘해솔마을5단지삼부르네상스’ 전용 102㎡는 지난달 5억8700만원에, 인근의 ‘해솔마을3단지운정현대’ 전용 59㎡도 3억6200만원에 팔려 신고가를 경신 하였다고 합니다.

아직 하락을 하지 않는 이유는 내후년이면 개통하는 GTX-A노선에 대한 집주인들의 기대가 크다”고 말을 모았습니다.. GTX-A노선은 운정역~삼성역 구간이 2024년 6월 개통할 예정으로, 이 노선이 개통하면 운정역에서 서울역은 10분대, 삼성역까지는 20분대에 출퇴근이 가능한 이유라고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