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요즘 너무 건방 떨더라 … “이수근”이 폭로한 연예인

이승기는 7일 자신의 SNS인스타그램에 “수근이 형, 서운하셨어요?”라고 적었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 6일 공개된 네이버 NOW ‘걍나와’ 캡처 사진을 게재했는데요.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이수근과 나눈 대화를 공개 하였습니다.

해당 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한 이수근은 과거 KBS-2TV ‘1박2일 시즌1’을 함께 했던 이승기를 언급 하였는데요,

이수근은 “그때 당시 승기는 인기가 어마어마했었다. 지금은 많이 내려놓긴 했지만 가끔은 건방도 떨었다”고 폭로 하였습니다.

이에 MC 강호동은 “승기가 건방 스타일은 아니다”라고 반박 하였습니다.

이수근은 “전화도 자주 하고, 형한테 보고 싶다고 해야 되는데 그런 게 하나도 없었다고 하였다고 합니다.

가끔 보고 싶을 텐데 방송 관련된 거 아니면 전화를 안 하더라”라고 장난을 쳤습니다.

강호동은 “드라마 준비하느라고 시간과 여유가 없었던 같은데” 나를 봐서 네가 이해해라. 왜냐면 나한텐 연락 자주 온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수근은 “호동이 형 전화번호 한 번 누를 때, 내 번호 한 번 누를 수 있지 않냐고 내가 뭘 그렇게 잘못했냐”고 폭주해 웃음을 자아 냈습니다.

이를 접한 이승기는 “세상 가장 웃긴 수근이 형”이라며 이수근과 나눈 대화를 공개하고 이승기는 “아니 썸네일 표정 왜 이렇게 서운한데”라고 물었습니다.

이에 이수근은 “호동 형이랑 같이 있거든 널 너무 사랑해서 방송에서 이용 햤거든 더 서운한 표정을 지었어야 했는데 못해서 혼났어”라고 답했습니다.

이렇게 말하자 이승기는 “알죠 형”이라며 “어제 우리 호동형과 통화했는데 그렇지 않아도 형, 드라마 촬영 중이라 이거 끝나고 연락드릴게요”라고 애정행각을 드러냈습니다.

또한 이승기는 4일 공식 누리집의 팬클럽 회원만 볼 수 있는 코너를 통해 “우리의 지난 1년이 서로가 참 많이 아프고 상처받고 소통도 부족했던 해였으며 생각해서 오랜 고민 끝에 말문을 연게 되었다고 이야기 하였습니다.

이승기는 “여러 소란 속에서 말을 아낀 점은 첫째로 감정적인 말들로 인해 생각하는 것들이 명확하게 전해지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고 그러면 더 큰 오해와 상처밖에 남지 않는다는 생각이었다”라고 이야기 하였습니다.


이어 “두 번째로 우리만의 소통과 이야기가 외부로 흘러나가 2차 소문으로 왜곡돼 더 많은 이들이 상처받을 것과 누군가에게 또 다른 이야기 거리로 이용되는 것이 우려됐기에 말을 아꼈던 것을 이해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덧 붙였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