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 내 집 장만해서 좋았는데” … 자칫 월급의 이정도 상환? 영끌족의 비명

시중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면서 무리해서 집을 산 영끌족들이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자칫 경제 충격의 뇌관이 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요즘 주택 대출 시장 현황을 점검 했습니다.

한국은행에서는 물가를 잡기 위해 현재 연 1.75%인 기준금리를 연 2.5%까지 올릴 수 있다고 최근 시사했습니다.

현재 대출금리가 초고공행진 초입 단계에 들어서고 있으며 금융권에 따르면 5월 29일 기준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의 주택대출 고정형 금리는 연 4.16~6.39%에 이리고 있습니다.

시중 금리 상승과 대출 규제 강화 등의 여파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최고 연6%를 뚫게 되었고 작년 말과 비교하면 1.5%포인트 가량 높아 졌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은행은 물가를 잡기 위해 현재 연 1.75%인 기준금리를 연 2.5%까지 올릴 수 있다고 최근 시사 했습니다.

이렇게 기준금리가 오르게 되면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최고 연 7%를 넘어 연 8%를 뚫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올해 서울의 전용 84㎡ 평균 아파트값 은12억8582만원 가격인데 실제 이렇게 금리가 오르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이 아파트를 구입하면서 LTV(주택담보인정비율) 최대 한도로 30년 만기 원리금균등 상환방식의 대출을 받았다고 하면 금리가 연 4%일 때는 매달 갚아야 하는 원리금이 209만원입니다.

연 7%로 오르면 매달 원리금 지출은 291만원으로 39%(82만원)나 급증하게 됩니다.

결국 많은 영끌족이 높은 원리금 상환 부담으로 신음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젊은층이 인데요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에서 20~30대가 사들인 아파트는 2만730가구로 전체 거래량(4만9751가구)의 41.6%를 차지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집을 산 젊은층들은 대출을 최대한 끌어들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연봉이5,000만원 경우 2.8배의 빚을 갖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연령대 평균(238.4%)과 비교하면 41.6%포인트 높은 것이다.

2030은 고금리 대출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부동산 시장 한 전문가는 “20~30대 젊은 층은 상대적으로 소득이 낮아 원리금 부담 증가에 많이 힘들어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나마 집값이 계속 오르면 버틸 수 있지만 작년 영끌한 젊은층들은 집값에 변화가 없거나 오히려 떨어진 경우도 많았습니다.

결국 많은 영끌족들이 무리해서 막차를 탔다가 큰 손실을 보는 것 아니냐는 두려움에 휩싸여 있습니다.

“금리가 연 7%까지 오르면 집을 사려는 수요가 더욱더 줄어들게 되고 금융 비용을 감당 못 한 영끌족이 투매에 나설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