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의 바람?”…방지하려 통장과 폰에 이것을 한다는 유명 아나운서?

유명 아나운서가 45살의 나이로 서울대학교 법학대학 최고지도자과정(ALP)을 밟게 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활동 당시에도 중앙대학교 신문방송대학원 석사 과정을 밟은 아나운서로 지금까지 공부의 끈을 놓지 않았습니다.

바로 KBS 아나운서로 김보민인데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또 학교에 가게 될 줄이야!!! 4번째 입학이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 했습니다.

사진 속에 보이는 그는 ‘서울법대 최고지도자과정 제33기 입학식’이라는 글귀가 있는 배너 앞에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김보민은 “아나운서 협회장을 하면서 다양한 분야의 분들을 만나게 되었으며 이와 관련되어진 새로운 과정을 공부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선배님들의 추천으로 도전해 본 미션!!”이라며 서울법대 최고지도자과정에 도전하게 된 이유를 밝혔습니다.

서울법대 최고지도자과정은 법과대학이 개설한 국내 유일의 최고지도자과정이며, 이론과 현실을 접목해 법학에 기반한 다양한 시각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유명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김보민 아나운서가 서울대 법대에서 학구열을 불태우는 근황을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정말 대단하세요”, “멋진 도전 응원합니다”, 등 그를 응원하는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김보민은 지난 2007년 전 축구 국가대표이자 현 성남 FC 감독 김남일과 결혼식을 올려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습니다.

지난 2020년 김보민 아나운서는 제21대 아나운서협회장 선거에서 무려 96%의 지지로 아나운서 협회장으로 당선되어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같은 해 김보민 아나운서는 KBS1 ‘아침마당’에 게스트로 출연해 남편의 바람을 사전에 방지했다면서 남다른 입담을 자랑해 화제를 모으기도 하였습니다.

그는 남편 김남일의 핸드폰 명의를 자신의 이름으로 설정해놨다면서 “앱을 다운로드하면 다 나한테 오고, 사진을 촬영해도 다 나한테 온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 냈습니다.

이러한 조치를 한 이유에 대해서 “뭘 확인하고 감시하는 것은 아니지만 남편의 휴대폰을 들여다보고 의심하지 않아도 된다”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김보민은 경제권 또한 자신이 전부 갖고 있다고 밝혀 듣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김보민은 “남편의 통장 잔고를 최대한 0원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돈이 있으면 무슨 일을 할지 모르니까 정신을 똑바로 차려야 한다”라며 남편의 비상금을 발견한 일화를 전해 눈길을 끌기도 하였습니다.

과거 결혼 당시 김남일은 경제권을 아내 김보민에게 줄 것이라면서 “1년 정도 해보고 잘하고 있으면 계속 맡기는 것이고 아니면 나한테 넘어와 내가 해보며 더 잘하는 사람 쪽으로 넘기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