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바람을 피웠다면…” 결혼 후 너무 행복했는데, 김현숙 배우 안타까운 근황

결혼 6년 만에 파혼한 이혼 이유에 대해 언급을 하게 되어 안타까움과 관심이 쏠리고 있는 배우가 다시 재조명 되고 있는데요,

최근에는 장문의 글과 함께 링거투혼 사진 한장을 올렸습니다. 사진을 올리면서 이런 사진은 올리고 싶지 않았는데, 쉴틈없이 25년을 죽을 것처럼 힘들어도 일해야만 해서 지금은 몸도 마음도 많이 지쳐 있다고 털어 놓았습니다.

오늘의 이야기 주인공은 바로 배우 김현숙 이야기 입니다. 또한 남편과의 이혼 소식에 차라리 바람이었으면 나았을 것 같다는 그의 충격 발언에 김현숙 전남편까지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최근 싱글맘의 육아 예능 ‘내가 키운다’에서 진솔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린 김현숙은 지난 2020년 결혼 6년 만에 이혼한 뒤 싱글만으로 현재 8살 아들을 혼자 육아를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김현숙은 8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상한 여자들’ 비밀 보장. 진심 공감 법률상담 다 가능”이라는 글과 함께 유튜브 방송 ‘이상한 여자들’ 예고편을 공개 하였는데요,

유튜브 채널 ‘이상한 언니들’은 한번 다녀온 배우 김현숙과 한번 다녀온 이혼 전문 변호사 이지은 그리고 졸혼자인 부부 심리 상담가 한재원이 이혼을 고민하는 사람들을 위해 상담을 해주는 비밀 보장 상담비 무료 프로그램입니다.

이혼하고 싶은 분들을 주로 만난다는 이지은과는 반대로 이혼하고 싶지 않은 분들을 만나는 한재원에게 김현숙은 주로 어떤 무슨 상담을 하는지 물었습니다.

이에 한재원 상담가는 “불륜, 성격 차이, 섹스리스, 시댁 문제 순으로 많다”고 답변을 했습니다.

이를 듣던 김현숙은 “저는 바람도 아니었다. 차라리 바람을 피웠다면 나았을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지은 변호사는 “이혼을 고민하시는 분들에게 하지 말라고 합니다. 아직 때가 아닙니다. 이게 영글어야 한다고 한다”라고 설명을 하였습니다.

김현숙은 ‘영글다’의 기준을 물었고 이지은 변호사는 “안 하면 죽을 것 같을 때”라고 했습니다. 김현숙은 “영글다 못해 열매가 막 터질 것 같았다”이라고 이야기해 웃픈 상황을 보여주었습니다.

한편, 김현숙은 전남편인 윤종과 지난 2014년 7월 12일 결혼식을 올리게 되었고, 김현숙과 윤종 두 사람 나이차이는 둘 다 1978년생인 44세로 동갑이였으며 윤종은 일반인으로 현재 직업은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알려졌습니다.

과거 김현숙은 홀어머니 밑에서 어렵게 자라 가정환경에 대한 콤플렉스가 있어서 결혼에 대한 선입견이 있었는데 윤종을 만나 20년 간 앓았던 불면증이 사라지고 결혼을 결심하게 되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결혼 이후 김현숙은 ‘아내의 맛’에 남편과 아들이랑 함께 출연해 알콩달콩한 일상을 보여줘 네티즌들의 부러움까지 사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방송에도 여러번 출연해 화목한 가정생활을 보여 주던 중 2020년 6년 만에 남편 윤종과의 이혼 소식을 알려 많은 사람에게 충격을 주었습니다.

이혼 당시 김현숙은 “상대방의 프라이버시가 있어 말씀을 드리기 어렵다”라고 이혼 사유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며, 결정은 다 된 상태이고 이혼은 마무리 단계라면 홀가분하다는 심경을 밝혔습니다.

이어 “아이를 사랑하지만 저도 너무 힘들지만 부모가 되면 특히 싱글맘인 저는 아이를 사랑하지만 또 너무 힘든 그 와중에 죄책감에 시달리는 양쪽 감정을 가져 한다는 것이 걱정이 된다고 하였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