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원한 사랑을 줄게~” 김준호의 특별한 프러포즈?

미우새’에서 김준호가 공개 커플인 김지민에게 “영원한 사랑”을 약속하며 특별한 프러포즈를 해 훈훈함을 안겨 주었는데요,

지난 1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새끼’에서는 김민경이 평소 팬으로서 좋아하는 최진혁을 만나, 김준호-김지민 커플과 함께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펼쳐 졌는데요,

이날 ‘모태솔로’로 유명한 김민경은 월미도에서 최진혁, 김준호, 김지민을 기다리며 행복한 비명을 질렀습니다.

특히 김민경은 “첫인상이 중요해, 잠도 못 잤다”며 자신의 이상형인 최진혁을 만나기 전에 치솟는 긴장감과 설렘을 고백 하였습니다.

방송에서 김준호는 앞서 아내와의 달콤한 러브스토리를 고백한 조성하, 이원종에게 자신의 연애 고민을 털어놨습니다.

김준호는 “지민이가 나와 결혼할 생각이 있는 건지 헷갈린다”며 “이 얘기가 나가면 또 욕을 먹을 것 같다고 하였습니다.

요즘 내가 욕을 많이 먹고 있는데, 지민이가 나한테 프러포즈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준호의 솔직 고백에 모두가 침묵을 하였고, 이상민은 “정신 차려”라고 조용히 일침을 가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김준호는 “지민이랑 공개 연애 1년이 넘었지만, 지민이랑 정말 결혼하고 싶은데, 청혼을 언제 해야 할지 타이밍을 모르겠다고 하였습니다.

이에 이상민은 “이건 결혼해서 행복하게 사시는 분들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 했고, 조성하는 “지금 하는 게 좋다”고 조언 했습니다.

이상민은 “김준호가 올 추석 때 인사드리러 가려고 했는데, 장모님 되실 분이 오지 말라고 했다더라”라고 지난 추석 일화를 전하기도 하였습니다.

이를 듣던 김준호가 “장모님이 아니라 지민이가 오지 말라고 한 것”이라고 하자 이상민은 “넌 지민이가 그랬을 것 같니?”라고 물어 김준호를 당황케 하기도 하였습니다.

이상민은 김준호에게 “얜 말귀를 못 알아듣네. 어머님이 불편하다고 하신 거지”라고 답답해했고, 탁재훈 역시 “생각보다 너 되게 순수하다”며 “지민이가 어머니랑 의논했겠지”라고 김준호를 나무랐습니다.

김준호가 “그게 그렇게 되냐”고 하자 이야기를 듣던 이원종은 “이상민 말이 일리가 있다”고 공감 해주었습니다.

이어 김준호는 “가장 높은 곳에서 주려고 했다. 열어봐라”라고 말하며 리본으로 장식된 선물을 건넸는데요,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MC들은 이어질 장면들에 대해 기대하며 “설마 프러포즈하는 거냐”며 궁금해 했습니다.

김지민은 김준호에게 받은 선물을 흔들어보며 “가볍다”며 웃음 지었고 이내 상자를 개봉했지만 안에는 아무것도 들어있지 않는 것을 확인한 뒤 허탈해 하였습니다.

이에 김준호는 “앞으로 그 빈 상자에 선물을 담을 것”이라며 “먼저 첫 번째 선물은 작년에 못 지켰던 신뢰와 믿음이다. 다음은 영원한 사랑을 주겠다”고 그럴싸한 포장을 해 웃음을 주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