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가정이 무너져 버렸습니다.” 갑자기 뇌 손상으로 투병 중이었던 아이돌 출신 멤버 가수의 건강 상태?

“한 가정이 무너져 버렸습니다.” 뇌 손상으로 투병 중이었던 아이돌 출신 멤버 가수의 건강 상태

백신 부작용으로 입원 치료를 받았던 악동클럽 출신 가수가 다행히 건강을 회복했다는 반가운 소식을 전했는데요,

지난해 12월,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30대 쌍둥이 아빠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 맞고 지주막하 출혈로 겨우 숨만 쉴 정도로 힘든 상태였습니다.

정부 차원에서 우리 남편이 살 수 있게 꼭 도와 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는 남편이 부스터샷 화이자 백신을 맞고 두통, 구토, 어지러움을 호소해 응급실에 갔지만 증상이 악화됐다고 알렸는데요,

혈액 검사도 정상이고 뇌 CT 검사 결과도 문제 없다는 소견을 받았지만 며칠 뒤 지주막하 출혈로 뇌혈관 조형술을 받았다고 했습니다.

글쓴이는 “주치의 설명은 지주막하출혈의 원인을 찾을 수 없기에 앞으로의 치료방법이나 뚜렷한 치료 계획이 없다고 했습니다.

백신을 맞고 이런 증상들이 나타났는데 백신 부작용의 인과관계를 설명할 수 없다고 하니 답답하다”며 정부의 도움을 호소 했습니다.

알고 보니 이 글쓴이는 이태근의 아내였고, 이태근의 아내는 또다시 남편의 청력이 망가졌고 1월 3일 골수 검사를, 7일에는 뇌척수액 검사와 뇌정밀 MRI 검사 등 할 수 있는 검사는 모두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럼에도 이태근의 건강은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원인은 찾지 못한 상태라고 전해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이태근 아내는 “남편은 점점 안 좋아지는 것 같고 이렇게 손 놓고 기다리는 것 같아 지켜보는 가족들도 너무 고통스럽다”며 “한 가족의 경제 상황은 파탄으로 이어질 정도로 생계가 어려워지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화이자 백신을 맞고 지주막하 출혈로 사망한 사례가 있어서 더욱 더 막막하다”고 안타까운 심경을 내비쳤는데요,

키 178cm에 45kg까지 체중이 빠져 위독한 상태로 숨만 쉬고 있다는 이태근의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 역시 충격 받은 상황. 이태근 부부의 지인도 커뮤니티를 통해 지정 헌혈을 부탁하며 도움을 호소도 하였습니다.

그로부터 4개월 뒤, 이태근은 다행히 건강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고, 지난 8일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쌍둥이 딸과 나들이 중인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사진 속 그는 앙상하게 마른 몸으로 시선을 끓었고, 다만 이 사진은 쓰러지기 전에 찍은 것.그럼에도 이태근은 팬들의 응원 댓글에 “응원해주셔서 감사해요”, “항상 감사드리고 덕분에 빨리 일어날 수 있었습니다. 다시 한번 성원감사드리며 행복하세요”라고 화답을 하였습니다.

위독한 상태로 숨만 쉬고 있던 과거에서 벗어나 가족들과 단란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태근이다. 팬들이 더 큰 응원과 격려를 쏟아내고 있습니다.

이태근 나이는 1983년 6월 3일 올해 41살로 2002년 MBC ‘목표 달성 토요일’ 속 코너 ‘악동클럽’을 통해 데뷔한 1세대 오디션 스타입니다.그러나 데뷔 후 2집 활동까지 하다가 해체 되었고 이태근은 방송사PD로 활동하게 되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