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90년대 잘나가던 ‘뒷태미녀’ 볼 수 없게 된 의외의 여배우 근황

90년대 잘나가던 ‘뒷태미녀’

1994년 장선우 감독의 영화 ‘너에게 나를 보낸다’로 데뷔해 ‘엉덩이가 예쁜 여자’라는 별명을 얻게된 배우인데요,

1995년 SBS 대하 드라마 ‘장희빈’에서 주인공 장희빈을 연기한 정선경은 출중한 연기력으로 노출연기로 주목받은 이미지를 쇄신하며 또 한 번 연말 시상식 신인상을 거머쥐게 되었습니다.

바롤 오늘의 주인공은 정선경인데요,’정선경’은 ‘너에게 나를 보낸다’의 주인공 이름으로 이 이름을 예명으로 가져왔습니다.

배우 정선경은 이 작품을 통해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과 춘사대상영화제 새얼굴 여자 연기상, 백상예술대상의 영화부문 여자 신인연기상, 대종상의 신인 여우상을 수상하여 충무로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되었습니다.

스타덤에 올라 워낙 잘나가던 시절에 그가 주연을 맡은 서로 다른 드라마 세편이 각기 다른 방송국에서 일주일 동안 방송 되었습니다.

‘장선우 감독의 영화에 출연한 여배우는 빨리 스타가 되지만, 곧바로 하락세 테크를 타는 징크스가 있다’는 공식이 생기게 한 첫 번째 여배우였습니다.

1995년 SBS 드라마 장희빈과 영화 <개같은 날의 오후>, <돈을 갖고 튀어라>에 출연하여 개성적인 연기는 물론, 연이어서 흥행면에서도 대 성공을 거두면서 90년대 톱스타 반열에 오르데 되었습니다.

1996년 <그들만의 세상>, <지상만가>, <삼인조>가 연속 실패하는 바람에 하락세를 타면서, 영화에서 주 무대를 드라마로 옮기게 되었습니다.

1997년 KBS <파랑새는 있다>, 1998년 MBC 사랑과 성공, 1999년 MBC 국희, 2000년 KBS 좋은걸 어떡해, 2001년 KBS 명성황후 드라마 작품들이 연달아 대박을 쳤고, 연기력까지 발전되어 인기를 유지하며, 뒤늦게 호평을 받았습니다.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드라마와 영화의 인기에 힘입어 SBS 연기대상 신인연기상, 청룡영화상 인기스타상, ‘돈을 갖고 튀어라’로 청룡영화상 인기스타상, 백상예술대상의 영화부문 인기상, 황금촬영상 최우수 인기여우상을 받았습니다. 또 ‘파랑새는 있다’, ‘좋은걸 어떡해’로 KBS 연기대상 우수연기상을 받았습니다.

2007년도 당시 37세였던 정선경은 재일교포와 결혼을 하게 되었는데, 2006년 동시 통역사 친구의 소개로 만나 인연을 맺었다고 합니다.

결혼 상대는 재일교포로 일본에 거주 중이었으며, 결혼식은 일본 오사카에서 진행을 하였고, 슬하에 2녀를 두고 있으며, 결혼 후 일본으로 이주했다가 남편의 발령으로 온 가족이 현재 싱가포르에 거주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후에도 많은 여배우들이 장희빈을 연기했지만 25년이 훌쩍 지난 지금도 정선경이 연기한 장희빈이 최고였다고 평가가 압도적일 정도이며, 더군다나 당시 정선경은 신인이었음을 감안하면 더 대단하다는 호평을 받았습니다.

정선경은 2016년 인터뷰에서 “싱가포르에서 지하철을 타고 다니는데 사람들 대부분이 한국 드라마를 보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나는 드라마에서 몇 장면 나오지도 않았는데 나를 알아보고 사진을 함께 촬영해 달라는 팬들도 있었다”며 촬영에 참여한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에 대해 말하였습니다.

이어 “다양한 작품에 내가 활용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며 말했고 작품 계획에 대해 “ 영화 ‘어느 날’의 촬영을 마쳤다”며 밝혔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