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드라마속 부부로 만나 속도위반을 숨겼던 이유

평범한 미술학도였다가, 대학교 재학 중 20대 중반에 우연히 보던 영화를 보고 배우가 되기로 결심했습니다. 이후 영화 오디션을 보러 다니기 시작하여, 2002년 영화 <색즉시공>을 통해 배우로 데뷔하게 되었습니다.

이후 그는 수십 편이 넘는 영화와 드라마에서 단역과 조연을 오가며 작품 경험을 쌓았습니다. 서서히 좋은 연기력을 보여주기 시작하면서 선역과 악역을 넘나드는 명연기를 선보였습니다.

이러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백년의 유산>, <상속자들>, <화랑>, <매드독>, <닥터 프리즈너> 등의 드라마에서 비중 있는 역할을 맡게 되었으며, 현재도 탁월한 연기력을 지닌 중견급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그의 아내인 심이영 역시 최원영 못지않은 이력을 지닌 베테랑 연기자입니다. 그녀는 2000년 영화 <실제상황>의 오디션에 합격하며 배우로 데뷔하였고, 같은 해 개봉한 영화 <봉자>에서 파격적인 연기를 선보여 영화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후 드라마에 출연하며 활동 범위를 넓혔으며, 2006년 영화 <열혈남아>에서 조미령 역을 맡아 좋은 연기를 선보이며 평단의 호평을 받게 되어 서서히 주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2012년, 심이영은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에서 고옥이라는 배역을 맡게 되었고, 이 드라마가 히트하면서 심이영의 인지도도 자연스럽게 높아지게 되었습니다. 이후 <백년의 유산>, <결혼의 여신>, <수상한 가정부> 등에서 좋은 연기를 선보이며 베테랑 배우로 거듭나게 되었습니다.

이 두 베테랑 배우는 2013년 MBC 드라마 <백년의 유산>에서 부부로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되었습니다. 단역을 시작으로 주연으로 성장한 공통점을 지닌 두 사람은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성공적인 부부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최원영은 철없는 부잣집 아들 김철규 역을, 심이영은 안하무인 며느리 마홍주 역을 맡아 각각 개성 있는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이후 드라마 종영과 함께 놀라운 소식을 전했습니다. 부부로 연기하며 정이 쌓인 나머지 두 사람은 실제로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말하며 열애 소식을 전한 것입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더 놀라운 사실을 알리게 되었습니다. 심이영이 임신 5개월째임이 전해지면서 두 사람은 결국 속도위반 결혼 소식을 전했습니다.

하필이면 드라마 마지막 회에서 심이영이 임신한 채 등장했는데, 종영 1년 후 두 사람의 열애와 결혼 소식이 동시에 발표되면서 팬들 사이에서는 이 장면이 매우 의미심장하게 다가왔습니다.

이후 심이영은 한 예능 방송에 출연해 최원영과 연인으로 발전한 이유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심이영은 작품 촬영이 끝날 때쯤, 최원영과 처음 만난 자리에서부터 느낌이 매우 좋았고, 잘 통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놀랍게도 최원영도 심이영과 가진 첫날 미팅이 끝나자마자 매니저에게 “이상형을 만났다”라고 고백해 두 사람은 처음부터 천생연분이었음을 확인했습니다.

이렇듯 작품에서 만나 사랑하게 된 두 사람은 슬하에 1남 1녀의 자녀를 두며 지금도 행복한 가정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결혼한 지 10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서로에게 설렌다고 말할 정도로 연예계 대표 잉꼬 부부가 되었습니다.

한편, 최원영은 작년 드라마 ,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 <반짝이는 워터멜론>을 비롯해 화제의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에서 노라의 아버지로 출연하며 첫 할리우드 진출을 하였습니다. 현재는 차기작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