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도 아내가 무릎 꿇으라면 꿇는다.” 아버지 장례식날 직접 하늘로 보내드릴 수 없었던 이유?

배우 성동일은 자신의 남다른 가정사를 털어 놓았는데요, “아버지가 미워 20년 동안 얼굴도 보지 않고 살다가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소리를 듣고도 장례식장에도

더 읽기